관리 메뉴

귀퉁이 서재

[유시민]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본문

책과 사유

[유시민]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데이터 파수꾼 Baek Kyun Shin 2020. 12. 9. 23:04

당분간 꾸준히 글을 써야 할 일이 생겨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을 읽었다. 잘 읽히는 문장, 깔끔한 문장을 쓰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이 책을 읽고 '지금까지 내가 못난 글을 써왔구나'라고 느꼈다. 예전에 [클린 코드]를 읽고 '지금까지 못난 코드를 짰구나'라고 느낀 것처럼 말이다.

다 읽고 난 후, 예전에 쓴 블로그 글을 쭉 살펴봤다. 못난 글 천지였다. 다 뜯어고치기에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릴 것 같아 그만두었다. 특히 오래전에 쓴 글이 심각했다.

예전에는 문장을 어렵게 써야 멋있는 줄 알았다. 단문보다는 복문이 더 있어 보였다. 당시 철학책을 많이 읽었는데, 철학책에는 어려운 문장과 복문이 많았다. 비문도 심심치 않게 발견했다. 그렇게 어려운 문장을 써야 글을 잘 쓰는 것인 줄 알았다.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을 비롯하여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와 [대통령의 글쓰기]를 읽고 나서야 그게 잘못된 생각임을 알게 되었다. 물론 지금도 글을 못쓴다. 다만 읽기 어려운 문장을 안 쓰려고 노력할 뿐이다. 

유시민 작가가 말하는 '글 잘 쓰는 방법'을 한 줄로 요약하면 이렇다.

"짧게 쓰고, 명확하게 쓰고, 군더더기를 없애라!"

 

아래는 나중에 참고하기 위해 책에서 발췌한 글이다.

논증의 미학

1. 말을 하고 글을 쓸 때 단순한 취향 고백과 논증해야 할 주장을 분명하게 구별해야 한다.

2. 말이나 글로 타인과 소통하려면 사실과 주장을 구별해야 한다. 사실은 그저 기술하면 된다. 그러나 어떤 주장을 할 때는 반드시 근거를 제시함으로써 옳은 주장이라는 것을 논증해야 한다. 논증하지 않고 주장만 하면 바보 취급을 당하게 된다.

3. 글을 쓸 때는 주제에 집중해야 한다. 엉뚱한 곳으로 가지 말아야 하고 관련 없는 문제나 정보를 끌어들이지 않아야 한다. 원래 쓰려고 했던 이유, 애초에 하려고 했던 이야기가 무엇인지 잊지 말고 처음부터 끝까지 직선으로 논리를 밀고 가야 한다. 

글쓰기 철칙

1. 많이 읽어야 잘 쓸 수 있다. 책을 많이 읽어도 글을 잘 쓰지 못할 수는 있다. 그러나 많이 읽지 않고도 잘 쓰는 것은 불가능하다.

2. 많이 쓸수록 더 잘 쓰게 된다. 쓰지 않으면 잘 쓸 수 없다.

못난 글을 피하는 법

역설로 들리겠지만, 훌륭한 글을 쓰고 싶다면 훌륭하게 쓰려는 욕심을 버려야 한다. 못난 글을 쓰지 않으려고 노력하기만 하면 된다.

1. 글은 단문이 좋다.

2. 무엇보다 뜻이 두루뭉수리 불분명해서 아무 곳에나 넣어도 되는 단어는 쓰지 말아야 한다. 그런 단어를 자꾸 쓰면 어휘 구사 능력이 퇴화한다.

아날로그 방식 글쓰기

긴 글보다는 짧은 글쓰기가 어렵다. 짧은 글을 쓰려면 정보와 논리를 압축하는 법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압축 기술은 두 가지다.

첫째, 문장을 되도록 짧고 간단하게 쓴다.

둘째, 군더더기를 없앤다.

짧고 간단하게 쓰려면 단문을 써야 한다. 

문장의 군더더기란 무엇이며 군더더기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간단하다. 없애버려도 뜻을 전하는 데 큰 지장이 없으면 군더더기다. 문장의 군더더기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는 접속사(문장 부사), 둘째는 형용사와 부사, 셋째는 여러 단어로 이루어져 있지만 형용사나 부사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문장 요소다.

굳이 없어도 좋은 접속사는 과감하게 삭제해야 한다. 단문으로 글을 이어나갈 때 문장 사이에 매번 '그러나' '그리고' '그러므로' '그런데' '그렇지만' 같은 접속사를 넣는 것은 나쁜 습관이다. 문장은 뜻을 담고 있다. 그 뜻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면 접속사가 없어도 된다.

부사와 형용사도 적게 쓸수록 좋다. 이미 완성된 문장이라도 반드시 있어야 할 이유가 없는 문장 요소가 있으면 과감하게 빼야 한다. 실제로 그렇게 해보면 주로 부사와 형용사를 삭제하게 된다.
인생에서 특히 경계해야 할 감정이 여럿 있는데, 허영심도 그중 하나다. 허영심은 아주 고약한 감정이다. 허영심에 빠진 사람은 자기를 속이고 남을 속이며 의미 없는 일에 시간과 열정을 쏟는다. 글 쓰는 사람이 빠지기 쉬운 허영심은 지식과 전문성을 과시하려는 욕망이다. 이 욕망에 사로잡히면 난해한 글을 쓰게 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